지은이: 형재 이직(1362 : 1431)은 고려 말과 조선 초기에 걸친 문신으로 이성계를 도와 개국공신이 되었다. 저서로는 "형재 시집"이 있다.

제목: 까마귀 검다하고

까마귀 검다하고 백로야 웃지마라

겉이 검은들 속조차 검을소냐

아마도 겉 희고 속 검을 손 너뿐인가 하노라

해설:
지은이는 고려의 신하였지만 새 왕조에 가담하여 높은 벼슬까지 지내 이를 두고 그를 변절자라 하는 사람들이 생겼는데 이를 염두에 두고서 이 시조를 지었다고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