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이: 약천 남구만(1629~1711)은 숙종때 영의정을 지냈으며 문장과 서화에 뛰어난 대학자다.

제목: 동창

 동창이 밝았느냐 노고지리 우지진다

소치는 아이는 상기 아니 일었느냐

재 너머 사래 긴 밭을 언제 갈려 하나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