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이: 남명 조식(1501~1572)은 조선시대의 학자로서 세상에 나오지 않고 두류산에서 성리학의 연구와 후진 양성에 전념하여 독특한 학문을 이루었다. 조정에서 수차례 벼슬을 내렸으나 모두 물리쳤다. 저서에 "남명집" 남명학기" "파한잡기" 등이 있고, 작품으로는 '남명가' '왕롱가' '권선지로가' 등이 있었으나 전하지 않고 다만 "해동가요" "청구영언"에 시조 3수가 전한다.
-------------------------

제목: 두류산 양단수

두류산 양단수를 예 듣고 이제 보니

도화뜬 맑은 물에 산영조차 잠겼어라

아희야 무릉이 어디뇨 나는 옌가 하노라


해설: 지리산(두류산) 양단수의 절경을 말로만 듣다가 실제로 보니 무릉도원의 참모습을 하고 있다는 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