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이: 홍랑(조선 선조 때의 기생)

제목: 묏버들 가려 꺾어

묏버들 가려 꺾어 보내오니

님 주무시는 창밖에 심어 두고 보소서.

밤비에 새 잎 곧 나거든 나인가 여기소서.

:

묏버들 : 임을 사모하는 마음의 정표

조선 선조 때의 기생 홍랑은 삼당시인(三唐詩人)의 한 사람인 최경창(崔慶昌)과 깊이 사귀었는데, 북도평사(北道評事)로 와 있던 최경창이 서울로 돌아가게 되자 그를 배웅하고 돌아오던 길에, 그리는 마음을 시조로 달래고 버들가지와 함께 그에게 보내주었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