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이: 청음 김상헌(1570 ~1652)은 조선조 문신으로 인조 때에 예조판서, 이조판서를 지냈으며 병자호란 때 끝까지 싸우기를 주장한 척화파의 대표였다.

제목: 삼각산

가노라 삼각산아 다시보자 한강수야

고국산천을 떠나고자 하랴마는

시절이 하 수상하니 올동 말동 하여라


해설: 삼각산 : 현재 북한산이라 불리는 이곳은 백운, 인수, 국망의 세 봉우리가 있어 삼각산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척화를 주장한 일로 종전 후 청나라 심양에 볼모로 잡혀갈 때 청나라로 떠나며 읊은 시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