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이: 공재 윤 두서(1668~ ) 겸재, 현재와 함께 조선의 삼재라 불릴 만큼 서화에 능했다. 그의 작품으로는 '마상 처사도' '노승도' 등이 있다. 고산 윤선도의 후손이라고도 전한다.

제목: 옥에 흙이 묻어

옥에 흙이 묻어 길가에 버렸으니
오는 이 가는 이 흙이라 하는고야
두어라 알 이 잇을 것이니 흙인 듯이 있거라

해설: 강태공은 바늘없는 낚싯대를 드리워 세월을 낚았듯이 초야에 묻혀서 자숙하며 지내면 때가 되어 볕들 날이 있으리라고 노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