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이: 왕방연은 조선조 초기의 관원.
------------------------------------

제목: 천만리 머나먼 길

천만 리 머나먼 길에 고은 님 여의옵고

내 마음 둘 데 없어 시냇가에 앉았으니

저 물도 내 안 같아야 울어 밤길 예놋다
------------------------------------

해설: 당시 의금부도사로서 단종을 유배시키고 오라는 명에 따라 강원도 영월에 다녀오는 길에 이 시를 지었다고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