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이: 백호 임제(1549 : 1587)는 조선 선조때의 시인으로 한때 예조정랑을 지냈으나 당파 싸움을 피해 속리산에 들어가 학문에 몰두하였다.

제목: 청초 우거진 골에

청초 우거진 골에 자는다 누웠는다

홍안은 어디가고 백골만 누웠는고

잔 잡아 권할 이 없으니 그를 슬어하노라


해설: 당시 유명한 기생이던 황진이와 놀아 보기를 소원하였던 그가 마침 평안감사로 임명을 받아 그곳으로 가는 길에 개성에 들러 그녀를 만나고자 했으나 이미 죽어서 무덤에 묻힌 후였다. 이에 황진이의 무덤을 찾아서 이 시조를 읊은 것이다. 후에 이 시조를 지은 일과 또 사대부가 일개 기생의 무덤에서 절을 했다는 것을 문제로 삼아 그를 벌 주자는 여론이 한때 조정을 시끄럽게 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