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람스(1833.5.7 ~ 1897.4.3 ,독일)

고전 형식에 신선한 예술미와 뛰어난 새로운 기교를 융합하여 절대음악에 정진한 브람스는 온 후하고 독실한 인격을 지닌 작곡가였다. 어려서부터 아버지에게 음악을 배우기 시작한 브람스는 고셀과 마르크스젠에게서 피아노와 작곡을 배웠다. 바하와 베토벤에 애착을 가지고 진지하게 공부하여 베토벤에게서는 고전적인 형식을 이어받았고, 바하에게서는 다성적인 요소를 배워 고금에 비할 수 없는 명작들을 남겼다. 브람스는 피아니스트로도 유명하여 20세 때에는 항가리의 바이올리니스트, 레메니 ( 정치적 망명으로 독일에 있었다)와 연주회를 가졌었다. 브람스는 레메니와 여행하면서 유명한 음악가들과 접촉할 수 있었는데 하노버에서는 요하임을 만났고 바이마르에서는 리스트를 방문했으나 실망했으며 뒤셀도르프에서는 슈만과 교우를 맸었다. 슈만은 그가 발간하는 음악잡지에 브람스를 크게 소개하며 브람스의 음악적인 천분을 인정하였고,결과적으로는 슈만의 훌륭한 후계자가 되었다. 1860년에 그는 선배들이 활약하던 빈으로 가서 본격적인 작곡을 할 수 있었다. 그는 ' 신고전악파 '라 불리울만큼 실내음악에 온갖 힘을 경주한 작곡가였다. 그야말로 19세기에 있어서 최후의 고전적인 작곡가로 추앙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그의 4개의 교항곡은 그의 작품 중 가장 비중이 크다. 그 외에도 오페라를 제외하고는 거의 모든 분야에서 작품을 남겼다. 특히 그의 가곡은 슈만의 뒤를 계승하였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그의 가곡은 철두철미하게 낭만적인 작품이었다. 그는 낭만음악 시대의 인물인 만큼 기악곡에 있어서도 뼈대는 고전형식을 취했지만 낭만적인 정서가 풍부하게 깃들어 있는 것 같다.

◆ 작품 감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