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의 역사는 바로 CPU의 역사이다. IBM-PC를 구분하는 명칭이 바로 중앙처리장치의 명칭에서 따왔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386PC라고 하는 것은 CPU의 모델명이 바로 80386이기 때문이다.

XT8088: XT는 바로 extra technology의 약어로 8088은 1MB의 내부메모리를 활용할 수 있었으며 데이터버스를 8 bit씩 전송하였다.

AT80286: AT는 advanced technology의 약어이다. 자료를 16bit씩 처리할 수 있게 되어 속도의 향상을 이룰 수 있었다.

80386: 자료를 32bit로 처리하게 되었다.

80486: 내부구조는 386과 가의 같으면서 속도를 향상시킨 제품. 현재 CPU는 생산 중단

Pentium:  펜티엄은 외부테이타 버스가 64bit지만 내부처리는 32인 프로세서를 장착하고 있다.
               하지만 내부구조는 486과는 완전히 다른 CPU이다. 486이 100만여개의 트랜지스터
               를 집적한데 비해 펜티엄은 486의 3배가 넘는 트랜지스터를 사용한다. 펜티엄은
               기존의 486보다 월등히 빠른 50~66Mhz의 외부데이타 입출력속도를 갖는다. 또한
               75Mhz에서 시작하는 댜양한 클럭속도를 제공한다.

Pentium Pro: 32 bit 를 위한 최적화된 칩 사용으로 NT나 UNIX 운영체제 적합.
                     chipset으로 440FX 사용(하나의 버스를 여러개 CPU가 공유) 

Pentium MMX: 멀티미디어 프로그램 처리. 코어사용전압 2.8v이며 I/O 사용전압은 3.3 v인 이
                        중 전압체계. 이는 발열량을 줄이기 위한 기술. chipset: 430tx

Celeron: Pentium 2에서 512kb L2 캐시를 뺀것

Pentium 2:  MMX 기술을 구현하며 512kb L2 캐시 내장. chipset: 440LX, 440BX, 440NX
                 펜티엄2는 펜티엄 프로와 펜티엄 MMX 의 장점만을 취합하였다하지만 기술적으로
                 향상된 제품이 아니라는 것이 정설이다. 소켓 8을 처음 적용하였다. 소켓 8이란 기존
                 의 CPU처럼 메인보드에 있는 ZIP 소켓에 CPU를 장착하는게 아니고 Slot One이라
                 는 일종의 CPU 카드에 CPU와 외부 케시를 장착하고 보드의 슬롯에 꽂는 형식이어
                 서 펜티엄 2를 사용하려면 메인보드부터 교환하여야한다. 더구나 펜티엄 2는 펜티엄
                 프로처럼 L2 캐시를 내부에 장착하지 않고 CPU 카드에 장착함으로써 L2 캐시의
                 속도가 CPU 속도의 반정도밖에 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