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보르자크 Dvorak, Antonin(1841.9.8~1904.5.1) 체코

체코슬로바키아의 국민적인 작곡가인 그는 어려서부터 음악을 좋아했으며 12세 때부터 음악을 본격적으로 공부하였다. 그는 마침내 스메타나 이후 체코가 낳은 최대의 작곡가가 되었다. 그는 향토적인 선율을 유감없이 발휘하여 멜로디와 화성과 리듬의 신선한 맛을 잃지 않았다. 그가 작곡가로 나서기는 32세 때부터인데, 애국적인 소재를 취급한 칸타타에 그 나라의 국민 음악의 이디엄을 자유롭게 구사한 것이 성공한 결과이다. 그 후 그는 브람스의 인정을 받았는데, 그 때 브람스는 그를 인정하여 국가에서 주는 연금을 추천해 주었다. 그러므로 그는 특징 있는 작곡가로 이름을 떨치게 되었으며 얼마 후 영국과 미국 등지에도 알려지게 되었다. 1884년에 그는 영국에 초빙되어 자작의 작품과 스메타나 등의 작품을 연주하여 크게 성공했다. 1892년, 그는 미국에 초빙되어 뉴욕 국민 음악원장에 취임하여 1895년까지 있으면서 저명한 교향곡 [신세계로부터]를 작곡하여 크게 성공하게 되었다. 그 후 귀국하여 다시 프라하 음악원 작곡과 교수로 있으면서 민족적인 교향곡과 오페라 등을 작곡하여 이름을 떨쳤다. 1901년, 그는 프라하 음악원장이 되어 교육자로서도 공헌한 바 크다고 하겠다. 그는 처음에 베토벤의 음악 구성에 입각한 작품을 썼고 다음은 브람스의 수법을 사용하였다. 그의 작품은 9개의 교향곡울 비롯하여 10개의 오페라와 많은 오케스트라 곡, 실내악, 가곡 등을 작곡하였다. 그는 국민주의 음악 운동의 선구자로서 스메타나와 함께 세계적으로 이름을 떨친 저명한 작곡가 중의 하나이다. 그는 어떠한 곤경에 처해 있어도 행복스런 미래의 희망을 잃지 않는 건전한 이념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산에 대한 경건한 태도, 자연과 조국에 대한 따뜻한 마음과 정열 등이 그의 작품의 기반이 되고 있다. 소박하고 단순하며 순진한 천성을 균형잡힌 고전적 구성과 풍부한 음 빛깔에서 볼 수 있다. 또한 서정적이며 민족적인 선율과 리듬에 의해서 명확하게 표현한 것이 그의 음악의 특징이라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