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그> Grieg, Edrard Hagerup(1843.6.15~1907.9.4) 노르웨이

북국의 쇼팽이라 불리는 Grieg는 북유럽의 어두운 면과 서정적인 멜로디를 통해 고전적인 구성으로 국민 음악을 위해 전 생애를 바친 노르웨이의 저명한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이다. 그는 어려서부터 음악적인 재질이 뛰어났는데 , 그는 독일에 유학하여 19세 때, 라이프치히 음악 학교를 졸업하였다. 그 후 고국으로 돌아가 노르웨이의 서울 오슬로에 있는 음악 협회에서 지휘자로 활약하기도 했다. 그의 작품은 비교적 자유로운 형식을 취하고 있는데, 그의 작품은 독일 낭만파에 가깝지만 그는 향토색을 강하게 나타냄으로써 누구보다도 노르웨이의 국민성을 음악적으로 잘 표현하고 있다. 그는 북유럽의 음악을 국제적인 것으로 만드는데 크게 이바지하였으며 교육가로서의 비중 또한 크다고 하겠다. 그의 멜로디가 극히 향토적임은 말할 나위도 없지만 그가 취급했던 하모니는 해당된 작품에 알맞은 독창성을 지니고 있다. 따라서 조바꿈에 있어서도 이를 대담하게 취급하여 색체적인 효과를 높였다. 그의 작품은 그가 대 피아니스트인 만큼 피아노곡을 비롯하여 가곡, 실내악 등 비교적 작은 형식의 작품에 뛰어났었다. 그는 수차 영국을 방문하였으며 51세 때, 그리그는 미국을 방문하여 3개월간에 30회에 달하는 연주회를 개최하여 열광적인 환영을 받았으며 갑자기 병을 얻어 그 해 9월에 작고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