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 (1756- 1791) 오스트리아

음악사상 최대의 작곡가 중의 한 사람인 모차르트는 세살 때부터 신동이라는 이름으로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네살 때 이미 들은 곡을 칠 수 있었다고 하며 다섯살 때는 아버지에게 조기 교육을 받아 글자를 쓰기 전에 먼저 작곡을 한 천재였다.
그의 아버지 레오폴트는 잘츠부르크 대사교의 궁정 음악가였는데 1762년에 그는 모차르트를 데리고 뮌헨과 빈 등지로 연주 여행을 하여 절찬을 받았다. 다시 1763년부터 3년간 프랑스, 영국, 네덜란드 등지를 돌았으며 1767년부터 2년간은 빈으로, 1769년부터 3년에 걸쳐 이탈리아를 3회나 연주 여행을 하였다. 그는 여행지에 따라 새 지식을 배웠고 작고 기법 등을 함께 습득했다. 그리하여 그는 이탈리아적인 명랑한 면과 독일적인 건강한 화성에 고전파 시대의 중심이 될 만한 기량을 겸해 배웠던 것이다.
1777년에 그는 만하임을 거쳐 파리에서도 배울 수 있었다. 그는 고향에서 한 때 교회의 오르가니스트와 궁정 악단의 악장으로 있었는데 1781년 25세 때 빈으로 가서 죽을 때까지 그 곳에서 10년간 가난과 싸워가면서 활약하였다.
그의 음악은 고귀한 기품을 지니고 있으며 단정하고 아름다워 동심에 찬 유희와 색채, 그리고 자연스럽게 흘러 내리는 창작력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기에 그의 음악을 궁정 음악이라 부르는 이도 있다. 단정한 스타일, 맑은 하모니, 간결한 수법을 겸해서 가지고 있었다. 그의 말대로 멜로디는 음악의 에센스라고 할 정도로 그의 선율은 아름답고 풍부하다. 그러나 때로는 그의 음악의 밑바닥에는 한 줄기의 애수가 흐리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모차르트의 음악은 하이든과 강한 대조를 보인다고 하지만 서로 영향을 주고 받은 것도 사실이다.
그의 작품은 1000여곡 가까운데 모두 모범이 될 만한 것이며 인류에게 귀중한 유산을 남겨 주었다. 그는 작고의 중점을 오페라에 두었으나 교향곡, 협주곡,실내악, 미사곡 등을 매우 광범한 작곡 활동을 하였다.